XE Login


 

어쨌든 그 모습에 기연은 핏기가 하나도 없이

새파래진 감주의 얼굴을 보며 고개를 설래설래 흔들더니 허리를 감싼

붕대를 풀려다가 갑자기 지압이 풀리자 조금씩 밖으로 새어나오던 피들이

콸콸 쏟아져 나오는 것을 보고 놀라 재빨리 다시 붕대를 감고는 다친

자리에다가 손을 올리고 사색이 된 얼굴과는 다르게 침착한 목소리로

조용히 속삭이듯 말했다.

  精靈이여, 治癒의 靈이여. 가티노올 떶愾 이 피를 ?기어 샹? 모메

니읎쇼셔. 

 

33카지노 아시안카지노 바카라사이트 카지노사이트 F1카지노 코리아카지노 라이브카지노 삼삼카지노 슈퍼카지노 트럼프카지노 베가스카지노 우리카지노 월드카지노 엠카지노 M카지노 더킹카지노